인천시설공단, 영도구청 꺾고 첫 단독선두
작성자 박태순(PPLIFE)
등록일2022-03-20 23:28:31
조회219
0
추천하기 스크랩 신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해 주세요.

[크기변환]_PPL9509.JPG

<사진 5매치 영도구청 김규범을 2-0으로 꺽고 승리한 인천시설공단 안준영 - 광교 Studio T 박태순 기자>


만일 스포츠토토 대상종목이라면 숱한 역배당이 터졌을지도 모르겠다프로탁구 내셔널리그가 남녀를 불문하고 매경기 엄청난 접전이 펼쳐지며 점점 더 예측불허의 리그가 돼가고 있다.

 

 

최정안 감독이 이끄는 인천시설공단은 20일 경기도 수원의 탁구전용경기장 스튜디오T(광교씨름체육관)에서 열린 2022 두나무 한국프로탁구리그(KTTL) 남자 내셔널리그에서 출전 4명의 선수가 모두 1점씩을 획득한 데 힘입어 에이스 남성빈 혼자 분투한 영도구청(감독 강우용)을 풀매치 접전 끝에 3-2로 꺾었다지난 18일 안산시청에게 패하며 3연승을 마감한 인천시설공단은 승점 3점을 추가하며 누적 13(41)으로 서울시청(13, 33)을 제치고 첫 단독선두에 올랐다.

 

 

감독이 절친사이인 두 팀은 만나기만 하면 불꽃승부를 펼친다지난해에는 영도구청이 우세를 보였지만 프로리그 개막 후에는 지난 6일 첫 대결에서 인천시설공단이 3-2로 승리하는 등 매번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이날도 그랬다. 1매치는 1차전과 마찬가지로 김경민이 상대 서중원을 2-0(11-4 11-6)으로 쉽게 제압했다그러자 2매치는 남성빈이 채병욱을 역시 2-0(11-9 11-7)로 꺾으며 맞불을 놓았다.

 

 

첫 번째 승부처인 3매치 복식에서 라선일/채병욱 조는 초반 고전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주도권을 잡으며 서중원/김규범 조에 2-1(9-11 11-6 11-9)로 역전승을 거뒀다영도는 3게임에서 9-5로 앞서다 연속 5점을 내주며 역전패한 것이 뼈아팠다.

 

 

 

인천시설공단은 4매치 에이스 대결에서 김경민이 남성빈에게 1-2(11-9 11-13 4-11)로 패했지만마지막 5매치에서 안준영이 직관을 나온 여자친구 앞에서 김규범을 2-0(11-7 11-5)로 일축하며 긴 승부를 마무리했다영도구청은 김승린이 코로나 확진으로 결장한 것이 아쉬울 뿐이었다. 11패를 기록한 김경민은 82패로 이승준(73서울시청)을 제치고 개인순위 선두로 나섰고, 2승을 추가한 남성빈은 75패로 3위를 기록, ‘소년가장이라는 닉네임을 얻었다.


□ 남자 내셔널리그(6)

 

 

◆ 인천시설공단(41) 3-2 영도구청(15)

1매치김경민 2(11-4 11-6)0 서중원

2매치채병욱 0(9-11 7-11)2 남성빈

3매치라선일/채병욱 2(9-11 11-6 11-9)1 서중원/김규범

4매치김경민 1(11-9 11-13 4-11)2 남성빈

5매치안준영 2(11-7 11-5)0 김규범

 

 

등록된 총 댓글 수 0
최신글 보기
오늘 대회 2022.5.23(월)
  • 등록된 대회일정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