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우차는 어우차! 중국 남자 10연패, 여자 5연패! 청두 세계탁구선수권
작성자 A I U(에어핑퐁)
등록일2022-10-10 15:35:56
조회182
0
추천하기 스크랩 신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해 주세요.

(출처 : 더 핑퐁 │ 한인수 기자 woltak@woltak.co.kr)

 

2022 청두 ITTF 세계단체전탁구선수권대회 대단원

 

 

지난 9월 30일부터 10월 9일까지 열흘간 중국 청두 하이테크놀로지 존 스포츠센터에서 치러진 2022 세계단체전탁구선수권대회 파이널스는 결국 남녀 모두 중국이 우승하면서 막을 내렸다. 안 그래도 최강인 중국은 자신들의 안방에서 열린 이번 대회도 변함없이 남녀부를 모두 석권했다. 남자는 독일, 전날 먼저 결승을 치른 여자는 일본이 중국 ‘탁구장성’의 문을 열어보려 했으나 세계 최강 중국의 탁구스타들은 이변을 허락하지 않았다. 이번 대회도 ‘어우차(어차피 우승은 차이나)’는 어우차였다.

 

중국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남녀 팀이 동시에 스물두 번째 세계탁구선수권 단체전 금메달을 기록했다. 특히 남자는 이번 대회에서 무려 10연패의 역사를 만들었다. 남녀를 통틀어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역사상 전무한 기록이다. 2001년 대회부터 도무지 정상에서 내려오지 않고 있다. 이번 대회 결승에서는 판젠동, 마롱, 왕추친이 차례로 나와 한국을 4강에서 이기고 올라온 독일을 어렵지 않게 요리했다. 10연패의 역사를 달성하는 순간치고는 너무 간단한 승부였다.

 

중국은 결승보다는 4강전에서 위기를 맞을 뻔했다. 일본과 풀-매치접전을 벌였다. 판젠동과 왕추친이 하리모토 토모카즈에게 패했다. 노장 마롱이 3매치를 지키고, 판젠동과 왕추친이 첫 매치와 마지막 매치를 잡아 이기긴 했지만, 중국으로서는 간담이 서늘한 일전이었다. 중국이 준결승 외 모든 경기에서 단 한 매치도 내주지 않은 것을 감안하면 일본이 얼마나 선전했는지를 짐작할 수 있다. 하리모토를 앞세워 중국을 위협해온 일본은 이번 대회에서 토가미 슌스케, 오이카와 미즈키 등 젊은 선수들을 주력으로 했다. 최소한 현재까지는 향후 중국의 11연패를 막아설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적수가 일본이라는 데에 이견을 달 사람은 없을 듯하다.

 

기록적 측면에서 ‘유일한’ 라이벌인 중국 여자팀은 이번 대회에서 5연패를 달성했다. 남자보다 더 강력한 이미지를 이어온 만큼 더 빨리 10연패 이상을 달성했을 것 같지만 중국 여자대표팀의 최다 연속 우승 기록은 ‘8’이다. 33회부터 40회까지, 42회부터 49회까지 두 차례 8회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앞선 기록에서 연속 우승을 저지했던 팀은 다름 아닌 1991년 지바의 남북단일팀 코리아다. 중국은 이후 다시 연속 우승기록을 이어오다가 ‘9연패’를 앞뒀던 2010년 50회 대회에서는 싱가포르에 일격을 허용했었다. 바로 다음인 2012년 대회부터 다시 기록을 쓰기 시작해 이번 대회에서 ‘5연패’를 이뤘다.

 

여자 역시 중국을 위협하는 가장 강력한 적수는 일본이다. 하야타 히나, 이토 미마가 세계랭킹 5, 6위에 랭크돼있다. 하지만 일본은 이번 대회 결승에 에이스 하야타 히나를 내지 않았다. 대신 나가사키 미유(20세), 키하라 미유우(18세) 등 아직 어린 선수들에게 경험을 쌓게 했다. 이토 미마(21세)가 후배(?)들을 이끌었다. 이들은 한국과의 16강전에서도 나이답지 않은 위력을 과시했던 선수들이다. 어려워 보이는 당장의 승부보다 가까운 미래를 도모하는 일본의 전략이 차후 이어질 또 다른 도전들에서 어떤 결과로 나타날지 관심사다. 물론 쑨잉샤, 첸멍, 왕만위 등 세계 1, 2, 3위 선수들이 예선부터 결승까지 한 매치도 내주지 않고 ‘퍼펙트 우승’을 달성한 중국의 위력이 쉽게 사그라들지는 않겠지만 말이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남자가 3위에 오르는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 주세혁 감독이 이끈 한국남자팀은 예선리그 전승으로 8강에 직행한 뒤 폴란드와 홍콩을 연파하고 4강에 진출했다. 마지막 승부에서 사실상 ‘2진’이 출전한 독일에 풀-매치접전 끝에 패한 것은 아쉬움으로 남았지만, 3회 연속 4강을 달성하며 도약의 토대를 다졌다. 장우진(국군체육부대·27)을 중심으로 조승민(24), 안재현(23), 조대성(20, 이상 삼성생명), 황민하(미래에셋증권·23) 등 세대교체를 이룬 대표팀이 비중 있는 대회에서 첫 번째 성과를 낸 것은 작지 않은 의미가 있는 일이다. 내년 아시안게임, 후년 올림픽과 부산세계선수권대회 등 이어질 메이저 이벤트들에 대한 기대감도 유지했다.

 

반면 여자대표팀은 4강권 밖으로 다시 밀려났다. 4강은 고사하고 16강전에서 탈락하며 8강에도 오르지 못했다. 그룹예선에서 룩셈부르크와 싱가포르에 밀려 3위로 본선에 턱걸이했고, 토너먼트에서는 첫 경기에서 일본을 만나 일정을 접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 여자대표팀은 여러 악재에 시달렸다. 특히 에이스 전지희(포스코에너지·30)와 김하영(대한항공·24)의 부상으로 제대로 된 전력을 가동하지 못했다. 토종 멤버들인 이시온(삼성생명·26), 윤효빈(미래에셋증권·24), 김나영(포스코에너지·16)이 주전으로 활약하며 시합경험을 쌓고 다음을 기약할 수 있었던 것이 그나마 위안으로 남은 성과라면 성과였다. 호된 신고식을 치른 오광헌 여자대표팀 감독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을 외치고 있다.

 

10일간 이어진 이번 대회는 이전까지와 다른 방식으로 치러졌다는 것도 한 번 더 덧붙여둘 만하다. 이전까지 세계선수권대회 단체전은 ‘희망하는 모든 가맹국이 출전한 뒤 수준에 따른 디비전을 구분하여 같은 기간 동시에 경기를 진행하던 디비전 시스템’이었다. 그런데 이번 대회부터 예선을 거쳐 출전권을 획득한 나라만 초청해 단일 카테고리로 경기를 벌이는 ‘파이널스’로 변화했다. 코로나 팬데믹 등 여러 변수로 이번 대회는 남자 32개국, 여자 28개국이 출전했지만 정상적이었다면 ‘파이널스’는 남녀 각 40개국이 정원이다. 2024년에는 아마도 40개국이 채워질 것이다. 2024년 세계단체전탁구선수권대회 파이널스는 바로 우리 안방인 부산에서 열린다.

 

실제로 청두에서의 세계선수권대회는 끝났지만 탁구는 계속된다. 한국 남녀대표팀은 서로 다른 희망과 우려를 각각 떠안았지만 내년 항저우까지 후년 부산까지 그리고 다시 파리까지 같은 시간이 주어질 것이다. 더 이상은 반전 없는 ‘어우차’를, 이웃나라 일본의 추격전을 하릴없이 지켜만 볼 수는 없는 일이다. 세대교체를 완성해가고 있는 우리 대표팀이 이번 대회의 경험을 제대로 활용해 높이 도약할 수 있기를 바란다. 이제부터 진짜 시작이다. 한국탁구 국가대표팀은 11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기사 자세히 보기 ▶]

출처 : 더 핑퐁(http://www.thepingpong.co.kr) 

등록된 총 댓글 수 0
최신글 보기